서울푸드뱅크 > 홍보·자료 > 보도자료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Hit : 1054  

 

[서울신문]홀로 살아가는 노인이 매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또 독거노인 4명 중 1명은 생계가 어려워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서울시가 시의회 박시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 6월말 현재 서울시내 독거노인(65세 이상)은 모두 12만 4879명으로 서울시 전체 노인 인구의 17.5%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시내 독거노인 수는 ▲2001년 8만 3875명 ▲2002년 9만 769명 ▲2003년 9만 9901명 ▲2004년 11만 1555명으로 2001년부터 올해까지 4년새 48.9%가 늘어났다.

이와 같은 독거 노인의 증가세는 고령화 속도를 두 배 이상 앞지르고 있다. 서울시 전체 노인인구는 2001년 58만 5805명에서 올해 6월말 현재 71만 1775명으로 무려 21.5%가 늘었다.

게다가 독거노인 중 상당수는 경제적인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거주 독거노인 중 생계가 어려운 노인은 전체의 25%인 3만 1428명(기초생활보장수급자 2만 5699명, 차상위계층 5729명)에 달한다. 지난해 2만 8994명(기초생활보장수급자 2만 3901명, 차상위계층 5093명)에 비해 일년새 2400명 이상 늘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돈을 잘 버는 자식을 둬 생활 보호 대상이 아닌 독거노인 중에서도 사실상 버림을 받아 생계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면서 “복지 예산을 늘리는 것과 함께 연금 마련 등 사회적 보호망 구축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서재희기자 s123@seoul.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