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노원중계3동사회복지관 "푸드뱅크"
     서울푸드뱅크 (2004-01-26)   Hit : 1515  

 

"자, 자, 서둘러 주세요. 다들 설 음식을 기다리실 건 데.", "이 대리님, 봉투가 다 떨어졌어요." 20일 오전 10시 서울 노원구 중계3동 평화종합사회복지관. 복지관 "푸드뱅크" 담당 이동진(32) 대리의 발걸음이 분주 하다. 이른 아침부터 구민들이 푸드뱅크에 맡긴 만두와 과 일, 떡 등을 여기저기에서 받아왔는데 포장 봉지가 이미 동 이 났다고 난리다. 당장 상계동 수제비집에서 김치를 받아와야 하는데 두대뿐 인 냉동차에는 음식들이 빈틈없이 들어차 있다. 급한 대로 냉동차 대신 봉고차를 타고 수제비집으로 향했다. 3년 전부터 매주 두번씩 직접 담근 김치를 보내주는 "수락 산가재골 수제비" 송응순(55) 사장이 한걸음에 달려나와 김 치 100g과 다섯말 분량의 가래떡을 실어주며 "많이 못 챙겨 줘 미안하다"고 했다. 음식 장사하면서 손이 많이 가는 김치를 담가 보내기가 쉽 지 않을 텐데 송 사장은 "김치 없인 못 살잖아요"라며 웃어 보였다. 김치 냄새가 진동하는 봉고차로 복지관으로 가면서 이 대리 는 "매일 음식 실어나르고 포장하느라 고되긴 하지만 음식 을 건네주는 분들과 받는 분들의 환한 얼굴을 보는 즐거움 으로 산다"고 말했다. 그는 "한번은 조개를 배달해 준 적이 있는데 한 80대 할머 니가 그걸로 부침개를 해왔다"며 "지금도 그 맛을 잊을 수 없다"고 했다. 노원구에는 서울시 전체 기초생활보호대상자의 10%가 밀집 해 있을 정도로 어려운 이웃이 많다. 그래서 노원구는 구민 들한테서 음식물을 받아 불우이웃에게 전달하는 푸드뱅크 를 운영하고 있다. 복지관에 도착하자마자 이 대리는 가래떡부터 강당으로 날 랐다. 강당에는 자원봉사 아주머니 7명이 만두와 떡, 과일 등을 늘어 놓고 봉지에 담느라 여념이 없었다. 독거노인과 장애인, 탈북자 등 중계3동 영구임대아파트 300 여가구에 전달할 음식들이라 포장하는 일도 만만찮다. 이번 설에는 가구당 가래떡 3g과 소고기 1근, 귤 반 박스 정도가 돌아간다. 이 대리는 먼저 포장이 끝난 봉지를 들고 중계동 목련아파 트로 발걸음을 서둘렀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70대 올케 와 단 둘이 사는 안명자(89) 할머니 집. 스물 여섯살에 남 편과 사별해 자식도 없다는 안 할머니는 귀가 잘 들리지 않 아 여러 차례 벨을 누른 뒤에야 굽은 허리를 이끌고 나왔 다. 설 음식을 건네자 할머니는 "아이구, 번번이 미안해서 어쩌 누. 라면 끓여 먹어도 되는디…"라며 어쩔 줄 몰라했다. 그 리고는 "코피"를 마시고 가라며 발길을 돌리는 이 대리의 손목을 잡아끌었다. "코피"로 몸을 녹인 이 대리는 "올해 는 좋은 색시 만나 장가가야지"라는 할머니의 덕담을 뒤로 하며 다음 집으로 서둘러 떠났다. [세계일보] 2004-01-20 () 07면 1319자 김수미기자/leolo@segye.com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348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703
412   <기사> [단신] 배스킨라빈스 서울푸드뱅크 2003-06-02 1652
411   [사람과 삶]국내 첫 푸드뱅크 5년째운영 성공회 김한승신부 서울푸드뱅크 2003-06-02 1708
410   <기사> 저소득층 위한 ‘푸드마켓’ 인기 서울푸드뱅크 2003-07-01 1617
409   <기사> [함께 사는 사회] 의정부 푸드뱅크(Food Bank) 서울푸드뱅크 2003-07-22 1898
408   [뉴스 광장]사랑 전하는 음식 서울푸드뱅크 2003-09-15 1780
407   [뉴스 9]음식 기탁 급감, 서러운 한가위 서울푸드뱅크 2003-09-15 1711
406   <기사>[윤리기업 탐방] (13) CJ 서울푸드뱅크 2003-09-22 1663
405   <기사>뿌리내리는 기업 사회공헌 활동 서울푸드뱅크 2003-10-15 1592
404   <기사> 뿌리내리는 기업 사회공헌 활동(2) 서울푸드뱅크 2003-10-15 1558
403   <기사> 남겨진 먹을만한 음식 푸드뱅크로 보내세요 서울푸드뱅크 2003-11-13 1521
402   <metro 지금> 학교급식뒤 남은음식 소외이웃에,사랑의 &quot;푸드뱅... 서울푸드뱅크 2004-01-14 1473
401   <기사> 닭고기 가공·외식업체 “대책없어요” 서울푸드뱅크 2004-01-14 1487
400   <기사> ‘걸식 아동’ 취급받는 ‘결식 아동’…동심 큰 상처…반발 서울푸드뱅크 2004-01-14 1449
399   <기사> 울산기독교봉사회 ‘사랑의 마켓’ 문열어 /소외이웃의 벗 ‘거저... 서울푸드뱅크 2004-01-14 1492
398   <기사>&quot;나눔&quot;을 파는 푸드마켓 서울푸드뱅크 2004-01-20 1531
397   <기사>소외이웃 음식봉사 ‘발동동’ /푸드뱅크, 남는급식 주던 학교 쉬... 서울푸드뱅크 2004-01-26 1462
396   <기사> (2)장애인시설 구로 &quot;더불어 사는집&quot; 서울푸드뱅크 2004-01-26 1523
  노원중계3동사회복지관 &quot;푸드뱅크&quot; 서울푸드뱅크 2004-01-26 1516
394   <기사>우리이웃을 생각하는 ‘나눔 네트워크’ 출범 서울푸드뱅크 2004-01-26 1496
393   <기사> "우리이웃" 어떤 단체가 참여했나 서울푸드뱅크 2004-01-26 1640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