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기사>도내 음식물 분리수거 백태
     서울푸드뱅크 (2005-02-15)   Hit : 1498  

 

음식물쓰레기 직매립이 금지된 지난 1일부터 도내 일선 자치단체는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갖가지 백태가 연출되고 있다.

▲음식물 분리수거에 따른 각 가정의 묘안=각 가정주부들은 아예 음식물쓰레기 처리기를 통해 분해된 음식물을 화단의 퇴비로 활용하고 있다. 또 음식물 쓰레기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 ‘계획식단제’를 운영하는가 하면 음식물 분리수거제로 인해 최근 방치해 두었던 화단을 텃밭으로 만들어 야채나 꽃가지 등을 심고 있다. 또 웬만한 음식물쓰레기는 믹서기에 갈아 수세식 변기통에 넣어 처리한다. 음식물쓰레기봉투 비용도 아끼고 무엇보다 일일이 분류하는 번거로움도 없기 때문이다.

▲음식업계 푸드뱅크(음식백화점)이용 및 가축농가와 짝짓기 성행=음식점 업주들의 경우 인근 농장의 채소와 교환하고 있다. 수원시내 S대형음식점은 매일 수십 ㎏씩 배출 되는 음식물쓰레기를 플라스틱 용기에 모은 뒤 채소 농장으로 보내고 있다. 이 업소는 예전처럼 무턱대고 음식물쓰레기를 분류했다가 수거가 되지 않는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채소농장에 남은 음식물을 공급해 처리비용을 조금이나마 줄이고 있다.

특히 남은 음식물을 직접 포장해 ‘푸드뱅크’에 기탁하는 업소도 점차 늘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직매립이 금지된 이후 도내에서 ‘푸드뱅크’의 기탁식품은 15%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부 대형 음식점들은 음식물쓰레기 처리를 위해 대단위 양돈업자나 가축사육농가 찾기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점차 가축사육농가가 줄고 사료로 대체하기 때문에 그나마도 여의치 않은 실정이다.

▲유통업계 및 기업들 특수 기대=유통업계와 제작회사들에 음식물쓰레기 처리기에 대한 가정 주부와 식당 업소들의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 이로 인해 도내 각 대형매장에 진열된 음식물쓰레기분리 관련 상품에는 연일 소비자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음식물 처리기 판매를 위한 판촉전도 뜨겁다. 한 대형할인매장 관계자는 “최근 하루 10여 명 이상이 기기구입 및 설치방법에 대한 문의를 해온다”고 밝혔다.

/심언규기자 simsta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304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658
332   <기사>“푸드뱅크는 가장 낮으면서 소중한 복지”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389
331   <기사>“진천푸드뱅크 기한 지난 음식 제공”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426
330   <기사>결식아동 철저히 파악, 쌀과 부식, 푸드뱅크 연계 전달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622
329   <기사>어려운 이웃에게 나눔의 사랑실천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520
328   <기사>"희망도 듬뿍 나눠요"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432
327   <기사>전통한과 120상자 기탁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515
326   <기사>“음식쓰레기 반으로 줄입시다”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502
  <기사>도내 음식물 분리수거 백태 서울푸드뱅크 2005-02-15 1499
324   <기사>독거노인 500명 "카츄샤의 노래" 무료관람 서울푸드뱅크 2005-02-23 1660
323   <기사>서울식품, 음식물쓰레기 등 환경사업 강화 서울푸드뱅크 2005-02-23 1547
322   <기사>[광진구청] 『음식나눔은행에 투자하세요. 행복이라는 이자로 돌려... 서울푸드뱅크 2005-02-23 1492
321   <기사>복지정책은 정부와 사회가 함께 완성해야... 서울푸드뱅크 2005-02-23 1470
320   생활보호대상자로 신청하려면... 서울푸드뱅크 2005-02-28 1667
319   외국의 푸드뱅크 사례 서울푸드뱅크 2005-03-08 1609
318   [진단]푸드뱅크 현황과 대책 서울푸드뱅크 2005-03-08 1664
317   <기사>장애인보호시설 ´행복 한 길´ 5일 문 열어 서울푸드뱅크 2005-03-09 1463
316   <기사>노인일자리 창출에 구로구 앞장 서울푸드뱅크 2005-03-09 1486
315   <기사>파주시 노인복지회관 개관 서울푸드뱅크 2005-03-09 1472
314   <미담>무료의료봉사 10년 화제 서울푸드뱅크 2005-03-18 1411
313   <기사>생계형 신용지원 대상 포함 서울푸드뱅크 2005-04-06 1401
[이전 10 개] [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