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기사>지역가입자 건보료 2007년 100% 인상 전망
     서울푸드뱅크 (2005-05-23)   Hit : 1255  

 

기예처, 특별법 만료후 재정지원 중단키로

기획예산처가 2007년부터 건강보험 지역가입자들에 대한 일괄적인 보험료 지원을 중단할 방침을 세우고 있어 850만 가구 지역가입자들의 건강보험료가 100% 가량 상승할 전망이다.

그러나 지역가입자들과 건강보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 등이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여 추진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기획예산처는 10일 의료복지 분야에 대한 재정지원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의 50%를 정부에서 일괄지원하는 것을 내년 말부터 중단하고 대신 이 재원으로 저소득계층의 의료비를 직접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민건강보험재정건전화 특별법에 따라 지역가입자 보험료의 50%를 국가예산(35%)과 건강증진기금(15%)으로 지원하고 있는데 이 법이 만료되는 내년 말부터는 이같은 지원을 중단한다는 것이다.

기예처 관계자는 "지역가입자 중에는 재벌이나 의사, 변호사 등 소득이 높은 전문직들도 대거 포함돼 있는데 이들의 보험료를 국민세금으로 보전해주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같은 무차별 지원을 중단하고 돈이 없어 제대로 의료혜택을 못받는 차상위 계층(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소득기준의 100~120% 수준) 등에 직접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 기획예산처의 확고한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변양균 기예처 장관도 최근 "건강보험 지역가입자에 대한 일괄지원은 불합리한 것"이라고 밝혀 재정지원 중단을 시사한 바 있다.

예산과 건강증진기금의 지원이 중단될 경우 현 수준의 의료보장을 유지하려면 지역가입자 보험료가 2배 정도로 올라가야 한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는 예산지원이 현 수준은 유지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기예처가 예산지원을 중단할 경우 보험료 상승이 불가피해 지역가입자들의 큰 반발이 예상된다"면서 "저소득층에 지원을 몰아준다고 하더라도 가입자들이 내던 보험료를 대신 내주는 정도일텐데 이 정도로 저소득층의 의료접근성이 개선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기예처는 저소득층에 대한 의료비 직접지원 방안으로 차상위계층에 속하는 사람들로부터 소득신고를 받아 검증한 뒤 이들이 의료서비스를 받을 때 의료비를 보전해주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2005-05-10
출처 : 연합뉴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28   2020년 서울시 푸드뱅크마켓 워크숍 연기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1-18 16
527   코로나19 극복_취약계층 및 시설 지원을 위한 성금 모금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03-06 440
526   2019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결과 공지 서울푸드뱅크 2020-03-17 564
525   코로나19 극복 "서울 사회복지인을 응원합니다" 서울푸드뱅크 2020-03-06 833
524   2015년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 내역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6-07 953
523   2016년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 내역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6-07 1044
522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직원워크숍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5-29 1057
521   2018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결과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9-02-14 1079
520   서울시푸드뱅크마켓 실무자 워크숍 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6-21 1164
519   FMS실적등록마감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9-01-24 1177
518   <기사>건강보험도 국민연금처럼 기금으로? 서울푸드뱅크 2005-06-10 1237
517   <기사>노인요양보장제 2007년 7월 도입 합의(종합) 서울푸드뱅크 2005-05-24 1240
516   <기사>복지부, 노인 운동지도사 600명 전국 배치 추진 서울푸드뱅크 2005-05-23 1248
515   <기사>[저소득층 소득신고체계 전면개편]EITC의 의미와 문제점 서울푸드뱅크 2005-06-22 1248
514   <기사>빈곤층 80% 4대연금 ‘사각’ 서울푸드뱅크 2005-06-24 1248
513   <기사>2009년까지 장애수당 대폭 올린다 서울푸드뱅크 2005-07-06 1250
512   <기사>독거노인에 전재산 남기고 떠난 할머니 서울푸드뱅크 2005-05-23 1250
511   <기사>서울시 정신지체장애인 세차장 개소 서울푸드뱅크 2005-05-23 1252
510   <기사>흑자로 돌아선 건강보험 어디에 쓸까? 서울푸드뱅크 2005-05-31 1252
509   <기사>`생계형 건보료 체납` 85만가구 구제한다 서울푸드뱅크 2005-06-02 1252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우) 01411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13길 70 (구주소 : 창동 1-7)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