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기사>[빈곤 추락] 上. 월소득 75만원 … 평균 빚 3625만원
     서울푸드뱅크 (2005-06-07)   Hit : 1346  

 

[중앙일보 신성식.김정수.권호.이충형] 빈곤층으로 추락한 사람 대부분은 적지 않은 부채를 안고 살아간다. 처음에는 돈이 없어 빚을 지고, 빚을 갚기 위해 또 빚을 내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 대상자 100명의 부채는 평균 3625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 2394만원에서 2002년 3159만원으로 빚의 규모도 해마다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가구당 평균 대출금(3월 말 3074만원)과 큰 차이가 없지만 소득이 변변치 않은 빈곤층의 입장에선 도저히 갚기 어려운 규모다. 2월 현재 100명의 월 평균 소득은 75만원인 데 비해 쓴 돈은 83만원이었다. 매달 8만원씩 적자를 보니 빚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 빈곤층으로 떨어지기 전 이들의 월 평균 소득은 387만원으로 평균 지출(331만원)보다 56만원 많았다.


빈곤층의 상당수는 각종 질병이나 장애가 있다. 이번 조사 대상자 가운데서도 32명이 질병 혹은 장애가 있었다. 이들이 시장에서 경쟁을 통해 일자리를 얻기는 쉽지 않다. 따라서 자활 후견기관에서 제공하는 공공근로.간병 등의 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가는데 거기에서 나오는 소득은 최저생계비에도 못 미친다.


빈곤층으로 추락하는 과정에서 대부분의 사람은 집을 팔거나 규모를 줄인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빈곤층이 되기 전에는 36명이 자기 소유의 집이 있었지만 빈곤층이 된 이후 집 소유자는 6명으로 줄었다. 자기 집이 있는 경우라도 집 크기는 빈곤층이 되기 전 30평(시가 7773만원)에서 24평(6500만원)으로 줄었다.


전세를 살던 사람도 35명에서 17명으로 줄었다. 전셋방 크기 역시 19평에서 15평으로, 전세 보증금도 3889만원에서 2274만원으로 줄었다. 반면 월세를 사는 사람은 19명에서 57명으로 크게 늘었다. 빈곤층으로 추락하기 전에는 건물이 있던 사람이 12명이었으나 지금은 한 명도 없었다. 논.밭 소유자는 12명에서 1명으로 줄었다.


가난하지만 일에 대한 의식은 매우 긍정적인 편이었다. "일이 즐거우냐"는 물음에 49명이 "매우 그렇다", 36명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12명은 "보통"이라고 했고 "그렇지 않다"고 답한 사람은 3명에 불과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김정수.권호.이충형 기자 newslady@joongang.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212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583
532   2020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결과 서울푸드뱅크 2021-04-14 161
531   [입찰공고] <제2021-6호>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홈페이지 재구축 용역 ... 서울푸드뱅크 2021-04-05 232
530   2020년 서울시 푸드뱅크마켓 워크숍 연기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1-18 277
529   [기타] 창립기념일 휴무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2-15 321
528   코로나19 극복_취약계층 및 시설 지원을 위한 성금 모금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03-06 641
527   2019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결과 공지 서울푸드뱅크 2020-03-17 803
526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홍보 서포터즈 3기 모집 (~5/23)] 서울푸드뱅크 2021-05-06 978
525   2015년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 내역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6-07 1126
524   코로나19 극복 "서울 사회복지인을 응원합니다" 서울푸드뱅크 2020-03-06 1209
523   2016년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 내역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6-07 1218
522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직원워크숍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5-29 1239
521   2018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기부물품 모집 및 제공결과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9-02-14 1260
520   <기사>건강보험도 국민연금처럼 기금으로? 서울푸드뱅크 2005-06-10 1334
519   <기사>여성 근로자 44% 기준 미달 저임금 서울푸드뱅크 2005-05-23 1336
518   <기사>노인요양보장제 2007년 7월 도입 합의(종합) 서울푸드뱅크 2005-05-24 1339
517   <기사>한전 "사회공헌은 선택 아닌 필수" 서울푸드뱅크 2005-05-23 1342
516   서울시푸드뱅크마켓 실무자 워크숍 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8-06-21 1342
515   장애인시설 정보화사업 삐걱 서울푸드뱅크 2005-08-18 1344
514   복지부 연말 낭비성 예산 지출 극심 서울푸드뱅크 2005-08-22 1344
513   <기사>노인 진료비 21% 증가 ‥ 산부인과·소아과는 줄어 서울푸드뱅크 2005-06-01 1344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