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기사>[빈곤 추락] 上. 월소득 75만원 … 평균 빚 3625만원
     서울푸드뱅크 (2005-06-07)   Hit : 1375  

 

[중앙일보 신성식.김정수.권호.이충형] 빈곤층으로 추락한 사람 대부분은 적지 않은 부채를 안고 살아간다. 처음에는 돈이 없어 빚을 지고, 빚을 갚기 위해 또 빚을 내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 대상자 100명의 부채는 평균 3625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 2394만원에서 2002년 3159만원으로 빚의 규모도 해마다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가구당 평균 대출금(3월 말 3074만원)과 큰 차이가 없지만 소득이 변변치 않은 빈곤층의 입장에선 도저히 갚기 어려운 규모다. 2월 현재 100명의 월 평균 소득은 75만원인 데 비해 쓴 돈은 83만원이었다. 매달 8만원씩 적자를 보니 빚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 빈곤층으로 떨어지기 전 이들의 월 평균 소득은 387만원으로 평균 지출(331만원)보다 56만원 많았다.


빈곤층의 상당수는 각종 질병이나 장애가 있다. 이번 조사 대상자 가운데서도 32명이 질병 혹은 장애가 있었다. 이들이 시장에서 경쟁을 통해 일자리를 얻기는 쉽지 않다. 따라서 자활 후견기관에서 제공하는 공공근로.간병 등의 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가는데 거기에서 나오는 소득은 최저생계비에도 못 미친다.


빈곤층으로 추락하는 과정에서 대부분의 사람은 집을 팔거나 규모를 줄인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빈곤층이 되기 전에는 36명이 자기 소유의 집이 있었지만 빈곤층이 된 이후 집 소유자는 6명으로 줄었다. 자기 집이 있는 경우라도 집 크기는 빈곤층이 되기 전 30평(시가 7773만원)에서 24평(6500만원)으로 줄었다.


전세를 살던 사람도 35명에서 17명으로 줄었다. 전셋방 크기 역시 19평에서 15평으로, 전세 보증금도 3889만원에서 2274만원으로 줄었다. 반면 월세를 사는 사람은 19명에서 57명으로 크게 늘었다. 빈곤층으로 추락하기 전에는 건물이 있던 사람이 12명이었으나 지금은 한 명도 없었다. 논.밭 소유자는 12명에서 1명으로 줄었다.


가난하지만 일에 대한 의식은 매우 긍정적인 편이었다. "일이 즐거우냐"는 물음에 49명이 "매우 그렇다", 36명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12명은 "보통"이라고 했고 "그렇지 않다"고 답한 사람은 3명에 불과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김정수.권호.이충형 기자 newslady@joongang.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385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758
272   <기사>노인 진료비 21% 증가 ‥ 산부인과·소아과는 줄어 서울푸드뱅크 2005-06-01 1379
271   <기사>(문답풀이)건강보험 체납세대 지원대책 서울푸드뱅크 2005-06-02 1391
270   <기사>`생계형 건보료 체납` 85만가구 구제한다 서울푸드뱅크 2005-06-02 1386
269   <기사>복지부&건강·영양조사&졸속시행 물의 서울푸드뱅크 2005-06-03 1402
268   <기사>건보공단 KT&G 상대 담배소송 서울푸드뱅크 2005-06-03 1400
267   <기사>`긴급복지지원법` 올 시행 추진 서울푸드뱅크 2005-06-07 1391
  <기사>[빈곤 추락] 上. 월소득 75만원 … 평균 빚 3625만원 서울푸드뱅크 2005-06-07 1376
265   <기사>[빈곤 추락] 中. 26%가 "병 때문에 이혼" 서울푸드뱅크 2005-06-08 1413
264   <기사>생계위기 저소득층 긴급지원 서울푸드뱅크 2005-06-08 1386
263   <기사>[삶이 바뀐다] 불임증 사회 "희망을 낳자" 서울푸드뱅크 2005-06-09 1406
262   <기사>둘째도 보육료 지원…8월부터 매달 10만원 서울푸드뱅크 2005-06-09 1470
261   <기사>"月70만원 받아 944원으로 한끼" 서울푸드뱅크 2005-06-09 1385
260   <기사>[빈곤 추락] 下. 추락 방지 안전망 만들자 서울푸드뱅크 2005-06-10 1409
259   <기사>건강보험도 국민연금처럼 기금으로? 서울푸드뱅크 2005-06-10 1369
258   <기사>담배 안팔려 복지사업 ‘비상’? 서울푸드뱅크 2005-06-13 1396
257   <기사>[음지의 미신고 복지시설]시설정책 이대론 안된다 서울푸드뱅크 2005-06-13 1402
256   <기사>28억 들인 복지관 3년째 ‘개점휴업’ 서울푸드뱅크 2005-06-15 1394
255   <기사> 푸드마켓 성황 서울푸드뱅크 2005-06-17 1527
254   <기사>노인요양시설 2008년까지 대폭 확충 서울푸드뱅크 2005-06-20 1397
253   <기사>서울시, 저소득 청각장애아동 수술비 지원 서울푸드뱅크 2005-06-20 1405
[이전 10 개] [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