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예산 50兆시대에 체감복지는 제자리
     서울푸드뱅크 (2005-10-11)   Hit : 1477  

 


[동아일보]
《복지 예산 50조 원 시대를 맞았지만 국민이 느끼는 복지 체감도는 오히려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층의 실질소득은 2003년 이후 줄고 있고 단전(斷電)·단수(斷水) 가구가 증가하는 등 기초생활 여건이 악화되고 있다. 10일 기획예산처와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내년 복지 예산은 올해보다 10.8% 늘어난 54조7000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50조 원을 돌파하게 된다.》


부문별로는 기초생활보장에 5조4000억 원이 배정돼 올해보다 22.2% 늘고, 사회적 일자리 지원(72%)과 육아 지원(52.3%)도 크게 증가한다.


기초생활보장과 사회적 일자리 지원은 김대중(金大中) 정부 때부터 매년 예산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복지 예산의 수혜 계층인 저소득층의 생활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도시근로자 가운데 하위 20%의 실질가처분소득은 2003년 2.1% 줄어든데 이어 2004년에는 2.2%, 올해 1분기(1∼3월)와 2분기(4∼6월)에도 0.3%씩 계속 감소하고 있다.


실질가처분소득은 물가를 감안한 실질소득에서 비(非)소비지출을 뺀 것으로 저소득층의 생활이 더 어려워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기간에 전체 도시근로자의 실질가처분소득도 매년 1% 안팎 증가하는 데 그쳤다.


서민생활의 수준을 알 수 있는 공공요금 연체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공공임대주택 임대료 연체금은 3월 말 현재 1조7390억 원으로 작년 말보다 20.7%, 도시가스 요금은 1980억 원(6월 말 기준)으로 71.7%, 상수도 요금은 432억 원(6월 말 기준)으로 4.6% 늘었다.


사용료를 못 내 전기가 끊긴 가구는 5월 말 현재 4827가구로 작년 말(1091가구)의 4배가 넘고, 수돗물 공급이 끊긴 가구도 6월 말 현재 1만1829가구에 이른다. 단수 가구는 작년(2만1067가구)보다는 줄었지만 2001년이나 2002년과 비교하면 여전히 많다.


자동차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차량은 3월 말 현재 전체의 5.3%인 79만3000대로 1년 전(74만3000대, 5.1%)보다 5만 대 늘었다.


건설교통부 관계자는 “책임보험 미가입 차량은 대부분 차 한 대 갖고 자영업을 하는 사람들”이라며 “경기가 안 좋아서 어쩔 수 없으니 과태료를 면제해 달라는 호소가 많다”고 전했다.


재정경제부 이찬우(李燦雨) 복지경제과장은 “외환위기 이후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복지 예산을 크게 늘렸지만 운용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며 “이를 어떻게 개선할지가 과제”라고 말했다.


조세연구원 김재진(金栽鎭) 연구위원은 “복지정책의 기본 전제는 소득 파악을 위한 시스템 구축”이라며 “복지 수혜층에 대한 소득 파악, 정책 집행의 투명성, 예산 전달체계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기정 기자 koh@donga.com


홍수용 기자 legman@donga.com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210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579
332   결식아동 이러다 다시 굶을판 서울푸드뱅크 2005-10-21 1442
331   노인수발보장법 2008년 7월부터 시행 서울푸드뱅크 2005-10-20 1429
330   서울역 노숙인 진료소, 컨테이너 확장 놓고 마찰 계속 서울푸드뱅크 2005-10-20 1451
329   정부 저출산 종합대책 4년간 7兆투입 서울푸드뱅크 2005-10-18 1457
328   위기의 청소년 170만명인데…어른들 밥그릇 싸움 서울푸드뱅크 2005-10-18 1489
327   내년 노인그룹홈 신설..중대형 요양시설 대폭확대 서울푸드뱅크 2005-10-14 1470
326   소금이 광물? 제각각 식품안전 관리 서울푸드뱅크 2005-10-12 1491
  예산 50兆시대에 체감복지는 제자리 서울푸드뱅크 2005-10-11 1478
324   3자녀 무주택자 국민주택 특별공급 서울푸드뱅크 2005-10-10 1400
323   65세 이상 노인가구 월수입 절반 이상 자식·친척에 의존 서울푸드뱅크 2005-10-07 1411
322   고령사회 초읽기..10년남짓 남았다 서울푸드뱅크 2005-10-07 1421
321   인권위, 장애인 생산용품 구매 인색 서울푸드뱅크 2005-10-06 1364
320   노대통령 식품안전대책, 원론적 반복 그치면 곤란 서울푸드뱅크 2005-10-05 1405
319   정부 ‘복지예산’ 딜레마에 빠져 서울푸드뱅크 2005-10-04 1348
318   저소득층 둘째 출산시 국가서 도와준다 서울푸드뱅크 2005-09-29 1375
317   복지예산확대 `착시`..증액없이 항목만 바꿔 서울푸드뱅크 2005-09-29 1358
316   지자체 이관 사회복지사업 ‥ 서비스 질 하락 우려 서울푸드뱅크 2005-09-28 1434
315   나도 생계비 지원 받을 자격있다고? 서울푸드뱅크 2005-09-26 1410
314   기초생활자 상당수 억대부자 서울푸드뱅크 2005-09-21 1426
313   복지시설내 노인 각종 질병 사망 해마다 급증 서울푸드뱅크 2005-09-21 1418
[이전 10 개] [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