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독거노인들 “너무 추워요”
     서울푸드뱅크 (2005-12-02)   Hit : 1159  

 

[서울신문]올해도 독거노인들은 온기없는 허름한 셋집에서 겨울을 나고 있다. 특히 재개발로 보금자리를 빼앗기고 더 열악한 곳으로 옮겨간 노인들은 하루하루 버티기가 힘들 정도로 힘겨운 삶을 살고 있다. 서울신문은 12월 한달 동안 열린사회시민연합과 함께 ‘2005 나눔-해뜨는 집’ 캠페인을 벌인다. 버림받다시피한 독거노인들을 위해 집을 수리해주고 연탄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 서대문구 현저동의 한 퇴락한 상가. 미끈한 고층 아파트 사이에는 금방 쓰러질 듯한 건물 한 채가 끼여 있다. 상가라고도 할 수 없을 만큼 자그마한 영세 가게들이 모여 있던 곳이다. 지금은 너무 낡아 상점들이 다른 곳으로 옮겨가고 몇곳만 남았다. 방앗간이 있던 집에는 이복만(92) 할아버지가 살고 있다. 석달전 30여년 동안 살던 달동네 주택이 재개발로 헐린 뒤 이곳으로 왔다. 가까스로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10만원을 내고 두평 남짓한 방과 서너평짜리 부엌을 얻었다. 난방시설은 전혀 없다. 비가 내리면 천장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진다. 합판을 잇대고 엉성하게 지은 무허가 건물이다. 화장실도 없다. 낡은 냉장고와 가스레인지가 살림살이의 전부다.

할아버지는 “겨울 추위가 매서워도 어쩔 수 없다. 전기 장판을 켜고 이불 두채를 한꺼번에 덮으면 그나마 낫다.”고 말했다.

사회복지단체에서 연탄 보일러를 설치해 줘도 소용없다. 거동이 불편해 연탄을 갈아끼울 수 없기 때문이다. 다리가 불편한 할아버지는 요사이 가슴 통증이 부쩍 심해진 것을 느끼고 있다. 난방비를 댈 형편도 안 된다. 정부에서 매월 27만 5000원을 받는 것이 수입의 전부이기 때문이다. 월세 10만원과 수도·전기료 등으로 5만원을 내면 12만원이 손에 남는다. 그나마 점심과 저녁식사는 인근 천주교회와 복지관에서 주는 무료 급식으로 해결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할아버지의 유일한 소일거리는 무료급식을 먹으러 걸어서 왔다갔다하는 것이다. 할아버지는 “죽을 날을 기다리는 노인에게 즐거움이란 게 어디 있겠느냐. 몸이라도 덜 아프면 좋겠다.”고 했다.

서울 강북구 미아6동 차연순(86) 할머니의 사정도 이 할아버지만큼 딱하다. 할머니는 다행히도 지난 6월 한 사회복지단체의 도움으로 연탄 보일러를 들여놓았다. 그전까지는 공사판에서 쓰다 남은 나무토막을 주워 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며 살았다.

할머니는 “나무를 때면 방은 따뜻해지지도 않고 짙은 연기만 퍼져 이웃들이 눈살을 찌푸리곤 했다. 연탄 보일러를 놓아 한시름 놓았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3년전 살던 곳에 다세대 주택이 들어서면서 이곳으로 옮겨 왔다.6평쯤 되는 방을 전세 1000만원에 빌렸다. 생활비는 정부 보조금 30여만원. 그나마도 허리와 무릎, 고혈압 등을 치료하려면 남는 돈이 별로 없다. 매일 먹어야 하는 약만해도 3가지나 된다. 가난한 생활이라도 여생을 아프지 않고 보냈으면 좋겠다는 게 할머니의 소박한 소망이다.

이유종기자 bell@seoul.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FMS실적등록마감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9-01-24 745
  개인정보보호법 주민등록번호 수집 관련 시행... 서울푸드뱅크 2014-08-08 3241
362   민간의보 현황과 전망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164
361   오랜만에 말문 연 김호연 빙그레 회장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388
360   기초생활수급자 142만 4천명 중 시설은 8만 6... 서울푸드뱅크 2006-01-12 1181
359   복지부장관 유시민 의원 확정 서울푸드뱅크 2006-01-11 1156
358   새 보건복지부 장관에 유시민 의원 내정 서울푸드뱅크 2006-01-05 1243
357   울산 저소득층 학생 1500명 방학 중엔 급식비... 서울푸드뱅크 2006-01-03 1122
356   서울광역푸드뱅크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373
355   아듀! 기생충알 김치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188
354   서울시 복지예산 5년새 72%증가 서울푸드뱅크 2005-12-26 1138
353   제발 그런 눈으로 보지 말아요 서울푸드뱅크 2005-12-21 1132
352   급식지원 10명중 7명 방학땐 급식지원 안 받... 서울푸드뱅크 2005-12-19 1133
351   [속도내는 노인수발보장제] 질환고통 국가가 ... 서울푸드뱅크 2005-12-15 1141
350   연말인데 사랑의 체감온도는 뚝 서울푸드뱅크 2005-12-12 1134
  독거노인들 “너무 추워요” 서울푸드뱅크 2005-12-02 1160
348   월세 단돈 5700원… 5년만에 3000만원 모았어...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206
347   노인수발보장법, 돈없는 노년층엔 그림의 떡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125
346   서울 시민 1만여명이상 쪽방·비닐하우스 기... 서울푸드뱅크 2005-11-28 1202
345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1134
344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 서울푸드뱅크 2005-11-22 1249
343   檢警의뢰 국과수 감정자료 보니 식품 394개중... 서울푸드뱅크 2005-11-21 1414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정연보
(우) 01411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13길 70 (구주소 : 창동 1-7)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