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연말인데 사랑의 체감온도는 뚝
     서울푸드뱅크 (2005-12-12)   Hit : 1440  

 

불우이웃성금 지난해 5%에 불과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사랑의 온도계가 언제쯤 올라갈까

연말을 맞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중앙 및 16개 지역 공동모금회, 방송사 ARS 등으로 거둔 사랑의 열매 기금은 11일 현재 16억 6천만원. 작년 같은 기간에 모든 372억원에 비하면 20분의 1 수준이다.

목표액 1천205억원을 비등점인 100도로 맞춘 사랑의 체감온도계도 눈금이 바닥이다. 지금까지의 모금액을 이 온도계 수치로 환산하면 1.4도. 펄펄 끓어야 할 연말 온정이 얼음장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이웃을 향한 따뜻한 정이 없지는 않았다. 지난달 30일에는 한 지방대 교직원이 밥을 굶으며 점심값 3천원씩을 아껴 60만원을 성금으로 전달했다. 큰 돈은 아니었지만 자신의 끼니를 희생해 모은 정성이라 소식을 접한 이들의 마음을 훈훈케 했다.

로또 당첨자들의 성금기탁도 줄을 이었다. 최근 157회 1등 당첨자는 54억8천400만원의 당첨금 중 5천만원을 기부했다. 14억 109만원을 나눠 가지게 된 156회 1등 당첨자 2명은 각각 2천만원과 100만원을 성금으로 냈다.

공공모금회측은 올해 기업 성금 모금액이 지난해 대비 9분의 1 수준에 그치고개인 기부 중심의 ARS 모금도 작년의 반절 정도에서 멈추는 등 사회 각층의 기부활동이 크게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공공모금회 관계자는 작년의 경우 좋지 않은 경기에도 사랑의 체감온도계가 목표치인 100도를 넘어 120.9도를 기록했다며 올해도 사회 각층이 힘을 모아 이 사랑의 체감온도를 펄펄 끓도록 끌어올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모금은 다음해 1월말까지 계속된다. 자세한 기부 문의는 모금회 사이트(www.chest.or.kr)나 ARS(060-700-1212)를 참조하면 된다.

tae@yna.co.kr (끝)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348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703
352   급식지원 10명중 7명 방학땐 급식지원 안 받아 서울푸드뱅크 2005-12-19 1428
351   [속도내는 노인수발보장제] 질환고통 국가가 보호막 서울푸드뱅크 2005-12-15 1434
  연말인데 사랑의 체감온도는 뚝 서울푸드뱅크 2005-12-12 1441
349   독거노인들 “너무 추워요” 서울푸드뱅크 2005-12-02 1467
348   노인수발보장법, 돈없는 노년층엔 그림의 떡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437
347   월세 단돈 5700원… 5년만에 3000만원 모았어요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505
346   서울 시민 1만여명이상 쪽방·비닐하우스 기거 서울푸드뱅크 2005-11-28 1527
345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1457
344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네” 서울푸드뱅크 2005-11-22 1567
343   檢警의뢰 국과수 감정자료 보니 식품 394개중 112개 불량 서울푸드뱅크 2005-11-21 1718
342   月수입 180만원이하면 국민연금 전액받는다 서울푸드뱅크 2005-11-16 1606
341   차상위계층에 월 5만원 주거급여 지급 추진 서울푸드뱅크 2005-11-14 1534
340   우리나라 전염성.기생충 질환 사망자 많아 서울푸드뱅크 2005-11-08 1613
339   [기생충알 김치 파문] 기생충알 인체 유해한가 서울푸드뱅크 2005-11-04 2062
338   참여정부 복지재정 비중 역대 최고 서울푸드뱅크 2005-11-02 1470
337   서울시,다둥이 가구에 아파트 특별 공급 서울푸드뱅크 2005-11-01 1466
336   사공 많아 산으로 가는 식품행정 서울푸드뱅크 2005-10-28 1464
335   사회복지시설 김치마저 없으면… 서울푸드뱅크 2005-10-25 1503
334   좋은 복지·나쁜 복지·엉터리 복지 서울푸드뱅크 2005-10-24 1526
333   결식아동 이러다 다시 굶을판 서울푸드뱅크 2005-10-21 1470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