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수도권]배고픈 ‘푸드마켓’
     서울푸드뱅크 (2006-02-10)   Hit : 1678  

 

[동아일보]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신정동 양천해누리 푸드마켓. 쌀, 라면, 고추장, 참치캔, 냉동고등어, 김이 드문드문 진열된 곳에 빈 배낭을 멘 ‘손님’이 가득했다.


한 달에 30만 원을 지원받는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박모(65·여·양천구 신정동) 씨는 바구니에 부침가루와 조미료, 국수를 담았다. 우유를 찾다가 없자 국수 하나를 더 담은 박 씨는 “개수가 제한돼 있고 필요한 물품이 안보일 때가 있어 아쉽다”고 말했다.


2003년 어려운 이웃에게 무료로 생활필수품을 제공하려는 푸드마켓은 지금까지 7곳이 생겼다. 하지만 푸드마켓에 기탁하는 물품이 턱없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직도 배고픈 푸드마켓=서울시는 현재 광역 푸드마켓 1곳과 구민 대상 기초 푸드마켓 6곳을 운영 중이다. 광역 푸드마켓은 기초 푸드마켓이 없는 19개 자치구의 기초생활보장수급자가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올해 강동구를 비롯해 10곳에 푸드마켓을 열고 내년까지 25개 자치구로 확대할 방침이다.


푸드마켓은 식품이나 물품을 기부 받아 어려운 이웃이 무료로 직접 골라가는 방식. 한 달에 한번씩 3∼5개 품목(1만 원 상당)을 가져갈 수 있다.


푸드마켓이 알려지면서 매년 기탁 실적이 늘어나고 있다. 광역 푸드마켓 기부액은 문을 연 2003년(2억9300만여 원)에 비해 지난해(9억9600만여 원) 3배 이상 늘었다. 그러나 공급되는 물품에 비해 수요자가 많아 매장이 텅 비기 일쑤다.


이 때문에 올해 1월 기초 푸드마켓 6곳의 이용자는 기초생활보장수급 가구 가운데 평균 29%에 그쳤다. 영등포구는 물품이 부족할 것을 우려해 회원을 500명으로 한정했다. ▽나눔의 손길 확대 필요=복지전문가들은 푸드마켓을 지원하는 제도적 장치가 미비한 상황에서 기부만을 기대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업체에서 기부한 음식을 먹고 탈이 날 경우 기탁자가 민형사상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이다.


연세대 강철희(姜哲熙·사회복지학) 교수는 “대기업이나 대형 음식점들은 문제가 생겨 이미지가 훼손될 것을 우려해 선뜻 나서지 않는다”며 “기탁자에게 책임을 덜어주고 세금 혜택을 주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1자치구 1푸드마켓으로 확대되는 만큼 지역사회의 참여를 이끌어내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푸드마켓 기부 문의 02-713-3362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384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758
372   돈 남아도 굶는 ‘눈먼 복지행정’ 서울푸드뱅크 2006-02-27 1497
371   美 베스트 사회복지사에 선정된 동포 서울푸드뱅크 2006-02-21 1645
370   낳아만 주세요 지자체들 출산 장려 아이디어 백태 서울푸드뱅크 2006-02-20 1701
369   복지부, 저출산-고령화 대책 본격 추진 서울푸드뱅크 2006-02-17 1536
368   푸드마켓에 많은 관심 가져주세요. 서울푸드뱅크 2006-02-10 1891
367   [나눔세상] 푸드마켓 릴레이기부 ‘훈훈’ 서울푸드뱅크 2006-02-10 2127
  [수도권]배고픈 ‘푸드마켓’ 서울푸드뱅크 2006-02-10 1679
365   [노원구청] 노원구청 직원들, 사랑바이러스에 감염 서울푸드뱅크 2006-02-10 1806
364   삼성 이건희회장 일가 사재 8000억 사회헌납 서울푸드뱅크 2006-02-08 1498
363   2006년도 2월 새내기사회복지상 수상자 추천안내 서울푸드뱅크 2006-01-23 1673
362   민간의보 현황과 전망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474
361   오랜만에 말문 연 김호연 빙그레 회장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691
360   기초생활수급자 142만 4천명 중 시설은 8만 6천명 서울푸드뱅크 2006-01-12 1471
359   복지부장관 유시민 의원 확정 서울푸드뱅크 2006-01-11 1474
358   새 보건복지부 장관에 유시민 의원 내정 서울푸드뱅크 2006-01-05 1562
357   울산 저소득층 학생 1500명 방학 중엔 급식비 못받아 서울푸드뱅크 2006-01-03 1437
356   서울광역푸드뱅크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672
355   아듀! 기생충알 김치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536
354   서울시 복지예산 5년새 72%증가 서울푸드뱅크 2005-12-26 1459
353   제발 그런 눈으로 보지 말아요 서울푸드뱅크 2005-12-21 1456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