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유통기한제 소비기한으로 대체를...
     서울푸드뱅크 (2007-04-03)   Hit : 2760  

 

식품 안전기능 미미하고 자원 낭비 조장
식품법 포럼서 문상덕 교수



현행 식품유통기한 표시제도는 안전기능을 수행하지 못할뿐더러 반품 또는 폐기량을 양산시킴으로써 자원낭비로 인한 사회적 비용만 초래하므로 이를 소비기한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상덕 한림대 법행정학부 교수는 19일 서울 르네상스호텔 오팔 룸에서 열린 식품법 포럼에서 ‘식품기한표시제도의 법 정책적 고찰-유통기한제도를 중심으로’란 주제발표를 통해 그동안 사업자 규제를 통해 간접적으로 확보하고자 했던 식품안전기제는 이제 소비자 보호를 직접 배려하는 방향으로 전환돼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교수에 따르면 유통기한제도는 안전하고 신선한 식품의 선택과 소비를 위한 핵심적 지표로서 식품안전법제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왔으나 판매행위만을 규제하는 수단이기 때문에 소비자들로 하여금 유통기한을 경과한 제품에 대한 섭취 여부를 고민하게 하는 맹점을 갖고 있다. 따라서 식품안전법제로 출현한 유통기한 제도가 철저한 식품안전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유통기한은 판매시한을 설정한 것으로, 기한이 지난 제품이라도 먹을 수 있는데도 판매가 불가능하게 돼 막대한 식품이 반품 또는 폐기되는 것은 물론 소비자들은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오인해 유통기한이 임박한 제품의 구입을 기피하거나 경과한 제품의 푸드뱅크 기탁 등 선의의 활용도 여의치 않은 실정이다.

최근 정부가 품질유지기한제도의 도입을 통해 판매시한을 해제해 줌으로써 자원 낭비 요인을 개선하려 하고 있지만, 그 범위가 전체 유통 식품량의 15%정도에 그치고 있고, 주로 장기저장가능식품에 한정돼 있어 기대효과가 크지 않은 실정이다.

따라서 문 교수는 [소비자의 식생활에 직접적이고, 명확한 지표를 제공할 수 있는 표시제도가 필요하다”며 “적어도 식품의 최종소비 시한이 언제까지인지 정도는 분명히 제시해주는 방향으로 제도가 개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식품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전환할 경우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오인하고 있는 80%에 달하는 소비자들의 인식을 바로 잡고, 식품위생법상 소비자와 사업자에 대해 이중적 의미로 혼용되고 있는 용례의 문제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 문 교수의 의견이다. 게다가 소비기한제도의 도입을 통해 식품유통표시제도를 크게 소비기한과 최상품질유지기한으로 이원화하고 있는 선진국의 추세와도 부합된다고 덧붙였다.

문 교수는 또 현행 유통기한제도를 유지하거나 소비기한 제도를 도입하더라도 식품의 보관 내지 저장방법에 따라 기한의 설정을 다양화한다면 자원 이용의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제품 구입 후 소비자의 보관방법에 따라서 소비기한을 달리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옥 기자 : hykim996@thinkfood.co.kr 2007.03.19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185
408   불광역에 신개념 '푸드 나눔 카페' 문열어 서울푸드뱅크 2009-10-12 1644
407   푸드나눔카페 개소식 서울푸드뱅크 2009-10-12 1885
406   농심 사랑나눔 콘서트 통해 라면 39만개 기부 서울푸드뱅크 2009-04-13 2496
405   (주)대상 기부릴레이·바자회·헌혈… 다채로운 봉사 서울푸드뱅크 2009-04-13 2151
404   찾아가는 푸드마켓 서비스 서울푸드뱅크 2009-04-09 2126
403   [커버스토리]달랑30만원 버는 무명배우 이웃돕기엔 당당한 주연 서울푸드뱅크 2008-05-09 2942
402   “푸드뱅크 활성화 위해 품질유지기한제 활용 필요” 서울푸드뱅크 2007-12-18 3407
401   2007. 사랑의 김장나눔 전국 릴레이 서울푸드뱅크 2007-11-27 2827
400   웅진코웨이, 사회공헌사업 앞장 서울푸드뱅크 2007-07-26 2329
399   음식나눔·사랑나눔 제안하는 이귀연 푸드뱅크 자원봉사단장 서울푸드뱅크 2007-07-26 2746
  유통기한제 소비기한으로 대체를... 서울푸드뱅크 2007-04-03 2761
397   강동푸드마켓 물품도 사랑도 넘쳐요 서울푸드뱅크 2007-02-21 2840
396   [찾아가는 푸드마켓] 등장 서울푸드뱅크 2006-11-30 3011
395   CJ-대상 ‘피할 수 없는 재 전면전 서울푸드뱅크 2006-11-14 3198
394   학교급식 식자재 표준화 시급 서울푸드뱅크 2006-10-19 2651
393   손 잡고 힘 모아 아픔 이겨냅시다 서울푸드뱅크 2006-07-21 2699
392   아이들에게 좋은음식 VS 나쁜음식 서울푸드뱅크 2006-07-13 2554
391   <보건뉴스>아기들의 아토피 서울푸드뱅크 2006-07-13 2600
390   <뉴스>식품 위생관리 강화, 전 업종으로 확산 서울푸드뱅크 2006-07-13 2696
389   복지·문화 예산 비중 큰 지자체 정부교부금 5% 더 받는다 서울푸드뱅크 2006-06-15 2262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