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끼니 걱정 없는 세상…답은 ‘푸드뱅크’
     서울푸드뱅크 (2011-12-08 오전 11:42:46)   Hit : 1406  
     20111111002468_0.jpg (69.02 KB), Download : 487

 


7일 서울 중랑구 상봉동 대상빌딩 야외광장에서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전국푸드뱅크와 대상이 공동주관 한 ‘2011 대상 청정원 & 푸드뱅크 맛있는 나눔캠페인’에서 관계자들이 소외계층에게 줄 식품꾸러미를 만들고 있다.


"잉여식품 기부받아 취약계층에 전달 ‘일석이조’ 전담인력 부족·인색한 기부문화 활성화에 걸림돌"


‘매서워지는 칼바람에 홀로 사는 아이들, 어르신들 끼니 걱정은 없을까….’ 먹거리를 저축하는 은행이 있다. 푸드뱅크(Food Bank)를 두고 하는 말이다. 푸드뱅크는 생산·유통·판매 과정에서 남는 식품을 기부 받아 사회취약계층에 전달하는 창구다. 아깝게 버려지는 먹거리로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자원낭비도 줄이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둔다. 하지만 열악한 인프라와 부족한 전담인력, 인색한 기부문화 등은 푸드뱅크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굶주림, 줄일 수 있다!”

‘굶주림을 줄이는 시스템’으로 불리는 푸드뱅크가 합리적 기부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푸드뱅크 운영기관은 올 1월 현재 전국 407곳. 지역별로는 서울 63곳(15.5%), 경기 65곳(16%), 인천 27곳(6.6%)으로 38%가 수도권에 있다.

2010년 푸드뱅크 이용자는 전년보다 29.89% 증가한 7만1115명으로 2008년 이후 계속 늘고 있다. 이용자 가운데 독거노인이 29.82%로 가장 많았고 저소득가정 27.9%, 한부모가정 7.99%, 결식아동 5.87%로 뒤를 이었다.

푸드뱅크가 우리나라에 도입된 해는 1998년. 당시 외환위기 이후 대량실직 등으로 사회복지체계가 위기를 맞으면서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절실했다. 해마다 급증하는 음식물쓰레기를 줄이려는 노력과 맞물리면서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 서울·부산·대구·경기 과천 4개 지역이 푸드뱅크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됐고 2006년 ‘식품기부 활성화에 관한 법률’이 제정돼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푸드뱅크에 기부하는 업체는 매년 늘고 있다. 2010년 기부업체 수는 전년 대비 30.71% 늘어난 6163곳이다. 2005년부터 2010년까지 5년간 연평균 13.6% 증가했다. 기부업체는 유형별로 식품 제조·가공이 31.38%(1934곳)로 대부분이고 즉석 판매·제조·가공 9.48%(584곳), 식품 도소매 16.87%(1040곳)다.

하지만 전체 식품 관련업체 가운데 푸드뱅크에 기부하는 곳은 극소수다. 2009년 등록업체 97만9059곳 중 0.42%인 4082곳만 기부했다. 2005년부터 2010년까지 5년 간 기부액 연평균 증가율(12.5%)은 기부자 증가율(13.6%)보다 낮았다. 기부자는 늘고 있지만 업체당 기부액은 줄고 있는 셈이다.

활성화는? “갈 길 멀다”

푸드뱅크가 본궤도에 오르지 못하는 이유는 뭘까?

먼저 기부물품이 대부분 식품에 머문다는 것이다. 푸드뱅크 운영이 잘되는 나라의 경우 식품은 물론 치약·칫솔·비누·샴푸 등 개인위생용품부터 주방세제·기저귀, 심지어 신용카드·유가증권도 받고 있다. 우리나라도 기부품의 종류를 식품에서 생활용품까지 확대해 기부량을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도 필요하다. 보건사회연구원 관계자는 “푸드뱅크 운영기관의 38%가 수도권에 위치한 상황에서 지역 특성을 살린 활성화 방안이 절실하다”며 “냉동탑차 등 꼭 필요한 장비, 운영비 등은 지자체 차원에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 관계자는 “푸드뱅크 운영이 잘 되는 곳은 지자체장의 의지가 남다르다”며 “이들 지자체장은 위탁 운영기관 선정은 물론 운영상황을 꼼꼼하게 챙기는 등 관심을 기울인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업체들의 기부에 대한 인식 변화가 요구된다. 업체들은 생산부터 판매까지의 과정을 거쳐 남은 ‘잉여식품’을 기부하는데, 최근 경기침체가 장기화 하면서 생산이 준만큼 기부품도 줄 수밖에 없다. 잉여식품 기부가 아닌 생산단계부터 기부품의 물량을 염두에 둔 기획생산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시 사회복지협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일정액의 물품을 기부할 목적으로 기획생산하는 업체는 1% 안팎에 머물고 있다”며 “푸드뱅크가 활성화 하려면 업체들의 기획생산을 통한 기부문화가 자리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룸 = 이진욱 기자 jinuk@segye.com

기사입력 2011.11.11 (금) 17:03, 최종수정 2011.11.11 (금) 17:01 [ⓒ 세계일보 & local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X 농부의 시장 참가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1-06-16 305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사무실 이전 안내 서울푸드뱅크 2020-12-10 658
452   "서울 하늘 아래 냉방서 밥 굶는 사람 없도록…" 서울푸드뱅크 2012-01-09 1536
451   롯데홈쇼핑, `사랑나눔` 기부로 훈훈 서울푸드뱅크 2012-01-09 1376
450   수해 피해 전원마을에 희망마차 출동 서울푸드뱅크 2011-12-15 1396
449   서울시, 거리노숙인 위한 '희망온돌프로젝트' 진행 서울푸드뱅크 2011-12-15 1390
448   서울시 푸드나눔카페 식품나눔 행사 열어 서울푸드뱅크 2011-12-15 1402
447   배우 이소연, 13일 푸드나눔카페 일일자원봉사자 참여 서울푸드뱅크 2011-12-15 1403
446   서울시, 동자동 쪽방촌에 ‘희망마차’ 달려간다 서울푸드뱅크 2011-12-15 1384
445   푸드나눔카페 2호점 1주년기념 나눔이벤트개최 서울푸드뱅크 2011-12-13 1485
444   몸에 좋은 음식이 뇌 건강에도 좋아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371
443   "음식점, 이런 것은 재사용 가능합니다"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602
442   유난히 심한 여드름, 매운음식 탓?!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57
441   “남은 음식 왜 버려요? 우린 기부해요!”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06
  끼니 걱정 없는 세상…답은 ‘푸드뱅크’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07
439   영동 '나눔푸드뱅크' 올해 1억5000만원 푸드 제공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10
438   한진·LG전자, 10억 부식품 한적에 기부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82
437   던킨도너츠, 서울푸드뱅크 기부패 수상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32
436   구세군 냄비 1억 수표, 60대 남성 "소외된 어르신들에게 써달라" 쾌...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22
435   환경미화원,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의 쌀 배달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61
434   푸드마켓 식품기부로 ‘이웃사랑 실천’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11
433   서울시 "겨울방학 결식아동 없게 하겠다" 서울푸드뱅크 2011-12-08 1402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주소 : (04809) 서울특별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크센터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